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자유/유머게시판

에도시대 끔찍한 지옥.. 조선인의 무덤이 되다

저승호랑이 0 29 0 0

6e61aac8ed449f3b5b793423ca0fe8eb_1720452885_7589.gif

 

갱도 안에 들어가면 가장 먼저 17세기 에도시대의 헐벗은 광부들이 관광객을 맞습니다.

 

재현 인형들인데, 비좁고 위험한 갱도에서 인형들이 내뱉는 말소리나 노랫가락은 마치 공포체험관 같은 분위기입니다.

 

실제로 17세기 이후 일본에선 '사도금산, 이 세상의 지옥'이란 속담이 생겼습니다.

 

아무도 사도광산에서 일하려 하지 않자, 에도 막부는 전국의 노숙자를 마구잡이로 잡아 사도광산에 가둬놓고 죽을 때까지 부렸습니다.

 

기록이 남아있는 인원만 1,874명.

 

당시 문서엔 '광부 중에 마흔을 넘긴 자가 없고 길면 5년 안에 살이 빠지고 뼈가 마르며, 그을음을 토하고 죽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아라이 마리/사도시의회 의원]

"2년이나 3년이면 여기서 죽기 때문에, 여기는 한반도 사람들도 그렇고 노숙인으로 끌려온 사람들도 그렇고, 모두 인권 침해를 받아왔다고 생각합니다."

 

에도탄광에서 캐낸 광물을 제련하던 키타자와 지구.

 

탄광에서 불과 2킬로미터 떨어져 있습니다.

 

1939년 이후 약 2천 명의 조선인이 이곳에서 가혹한 노동에 시달렸습니다.

 

.. 후략 ..

 

6e61aac8ed449f3b5b793423ca0fe8eb_1720452885_825.webp

0
0
신고
0 Comments
번호 제목
Category